13째 안식일 순서 (3월 31일 안식일) > 선교지 소식지

본문 바로가기

운영진
x

선교지 소식지 보기

선교지 소식지

13째 안식일 순서 (3월 31일 안식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안식일학교 작성일17-12-19 11:31 조회568회 댓글0건

본문

331일 안식일

 

13째 안식일 순서

 

 

 

시작찬미 찬미가 609참사랑 가진 자는

교장인사

기 도

순 서 그리스도를 위한 출장 요리 서비스

헌 금

끝 찬미

마치는 기도

 

 

* * *

 

순서자 구성: 문답 형식의 인터뷰를 진행할 기자와 남, 여 청년 각 1

[참고: 순서자들은 자신의 대본을 암기할 필요는 없지만, 대본을 그대로 보고 읽지 않을 수 있을 만큼 충분히 내용을 숙지하기 바랍니다. 적절한 곳에 편안히 억양을 넣을 수 있도록 연습하세요.]

 

* * *

 

기자: 이번 기에 우리는 중앙아메리카 지회 소속 국가인 푸에르토리코, 멕시코, 자메이카, 트리니다드토바고, 벨리즈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오늘 우리는 벨리즈 출신의 한 특별한 어린 부부를 만날 것입니다.

주니어와 스테파니 로버츠는 자메이카의 수도 킹스턴에서 출장 요리 서비스 업체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침례를 받고 그들의 사업 모델을 바꾸는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그들은 랍스터와 술을 제공하던 것을 멈췄고, 금요일 밤과 토요일에 수익성 있는 주문 계약을 받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하게 된 배경부터 시작해 볼까요? 먼저 나이를 말씀해 주시겠어요?

 

주니어: 저는 28살입니다.

 

스테파니: 저는 27살입니다.

 

기자: 서로 어떻게 만났습니까?

 

주니어: 저희는 둘 다 자메이카에서 음식과 술을 제공하는 한 큰 업체에서 일했습니다. 저는 요리사였고, 새우와 랍스터 그리고 다른 해산물들을 이용한 요리법을 만들었습니다.

 

스테파니: 저는 와인 및 증류주 코너에서 부관리자로 일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와인을 좋아했습니다.

 

기자: 재림교회에 대해서는 어떻게 알게 되었습니까?

 

주니어: 3년 전, 한 재림교인 친구가 저를 그의 집에서 하는 소그룹 성경공부 모임에 초대했습니다. 저는 성경공부가 재미있다는 것을 발견했고, 스테파니에게도 함께 하자고 했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관심이 없었습니다.

 

스테파니: 저는 바빠서 시간을 내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1년 뒤, 제가 주니어와 함께 성경공부에 참석하기 시작했을 때, 저는 저희가 읽은 것에 놀랐습니다. 저는 물었습니다. “이 내용이 성경에 있어?” 저는 그 안식일이 자주 언급된 것을 보았고 토요일이 올바른 예배일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어느 날, 저는 성령님께서 저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느꼈습니다. “때가 되었다.” 그리고 저는 제 삶을 하나님께 바치기로 결심했습니다. 제가 돼지고기와 새우를 먹고 와인을 좋아했지만, 그것들을 포기하는 것은 어렵지 않았습니다. 저는 생각했습니다. “무엇이 옳은지 알고 있으므로 나는 지금 그것에 책임을 져야 해.” 저는 와인이 구원보다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주니어: 스테파니와 저는 또한 저희 관계도 하나님 앞에 당당하고 싶었습니다. 저희는 20159월에 결혼했고 한 달 뒤에 함께 침례를 받았습니다.

 

기자: 출장 요리 사업은 어떻게 되었습니까?

 

스테파니: 대부분의 출장 요리 행사가 금요일 밤과 토요일에 있었기 때문에 저희는 살아남을 수 없을 것이라고 사람들은 말했습니다. 또한 최고의 고객들은 훌륭한 해산물과 술을 주문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사실 저희가 침례를 받고 난 다음, 수익이 크게 줄었습니다.

 

주니어: 침례를 받은 직후, 한 고객이 미화로 7,700달러(840만원)짜리 결혼식 해산물 음식을 주문했습니다. 그는 원하는 각종 해산물 목록을 적어 주었고, 피로연 날짜가 12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저는 달력을 보았고 12일이 토요일인 것을 보았습니다. 저희는 포기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저희가 잃은 첫 번째 정기 계약 중 하나는 한 부유한 여성 사업가와의 계약이었습니다. 그녀가 그녀의 4인 가족들을 위한 요리를 할 필요가 없도록 저희는 일주일에 여러 번 그녀의 저녁 식사 음식을 준비했었습니다. 그러나 침례를 받고 난 후, 저희는 그녀에게 그녀가 좋아하는 랍스터와 돼지고기로 만든 음식을 더 이상 제공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저희의 마지막 방문 때 그녀는 조리된 햄을 해동한 다음 말했습니다. “이것은 당신들이 요리할 필요가 없는 햄이에요. 그저 얇게만 잘라 주시겠어요?”

그것은 시험이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저는 조리대에 그 햄을 놓고, 부정한 동물의 사체를 만지는 것에 대해 성경이 뭐라고 말하는지 그녀에게 알려주기 위해 제 휴대폰에 있는 성경을 열었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주방에 돌아왔을 때 그것을 듣고 싶어 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제 말을 자르고 말했습니다. “당신의 선택은 제 생활 방식을 방해하고 있어요.”

 

스테파니: 하나님은 재미있게 일을 처리하셨습니다. 18개월 후에 이 여성은 저희에게 금요일 오후에 있을 가족 모임을 위해 돌아와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녀는 음식으로 저희의 가치관을 손상시키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녀는 안식일도 염두에 두고 있었습니다. 일몰 시간이 다가오고 저희가 그녀에게 이제 가야 한다고 말하려 했을 때, 그녀는 말했습니다. “알아요. 시간이 되었죠. 가도 됩니다.”

놀랍게도, 또한 그녀는 저희에게 그녀가 일요일에 교회에 가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저희는 그녀가 안식일을 받아들이도록 기도하고 있습니다.

 

기자: 출장 요리 업계에서 어떻게 살아남았나요?

 

스테파니: 몇 달 동안, 저희는 남는 것이 거의 없었습니다. 저희 수익은 한동안 평균 임금 훨씬 아래로 내려갔었지만,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친척들과 친구들이 저희에게 음식을 가져다주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다른 사람들로부터 음식을 받았고 그것을 나누고 싶어 했습니다. 저희는 아무에게도 먹을 것을 부탁하지 않았고, 결코 굶주리지 않았습니다. 집에 음식이 너무 많아서 일부를 나눠 줄 수도 있었습니다!

 

주니어: 저희 출장 요리 회사는 전보다 사정이 좋습니다. 전에 저희에게는 도덕적인 잣대가 없었습니다. 현재 저희는 저희가 찾고 있는 고객이 어느 부류인지 알고 있고, 수입은 더 안정적입니다. 저희는 장기적인 관계를 확립하고 큰 모임보다 소규모의 간단한 모임을 더 받기 위해 노력합니다. 저희는 재림교인인 고객 한 명을 얻었고, 저희의 신념을 인정해주는 새로운 고객들을 발견하고 있습니다.

안식일을 지키는 것에 대한 스트레스나 부담은 없습니다. 일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일하고 금요일에 천천히 쉬므로 저희는 안식일로 넘어갈 수 있습니다.

 

기자: 오늘날 당신들의 결정에 만족합니까?

 

스테파니: 저는 좀 더 전인적인 삶을 살고 있다고 느낍니다. 저는 더 완전함을 느껴요. 하나님께서 저를 변화시키고 계심을 압니다. 저는 자주 생각합니다. “하나님을 섬기겠다고 결심하지 않았다면 나는 이 시점에 어디에 있을까?”

 

주니어: 저는 재림교인들에게 그들의 신앙에 대해 좀 더 숨김없이 말하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저는 제 고등학교 동창 가운데 두 명이 재림교인이었음을 최근에야 비로소 알았습니다. 그들은 금요일에 일찍 귀가했는데 결코 그 이유를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이 그들의 신앙을 전했다면 제가 안식일에 대해 알게 되기까지 10년을 기다릴 필요가 없었을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사람들이 더 많이 말하도록 격려합니다. 그저 더 많이 전한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알게 될 것입니다.

기자: 재림교인이 된 것을 결코 부끄러워 말고 사람들에게 곧 다시 오실 예수님에 대한 우리의 소망의 이유를 항상 말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더 많은 중앙아메리카 지회 사람들이 곧 다시 오실 예수님에 대한 복음을 알 수 있도록 13째 안식일학교 헌금을 아낌없이 드려 주십시오!

 

[헌금]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총회 북아태지회 한국연합회 성경통신학교
Copyright © 2014 안식일학교·선교부 All rights reserved.
top